이서원, 측 ‘강제추행·특수협박 혐의’에 심신미약 주장 네티즌 "심신 미약 같은 소리하고 있네!"

아래에 링크를 클릭하시면 자세한 기사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.




(연예)김소정 기자 = 강체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배우 이서원이 첫 공판에서 심신 미약을 주장해 네티즌들에게 맹비난을 받고 있다.



(SBS한밤 캡쳐)


1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 주관으로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서원의 첫 번째 공판 기일이 열렸다. 


앞서, 이서원은 지난 4월 8일 피해자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피해자를 침대에 눕힌 후 추행하고, 피해자의 지인이 등장하자 욕설하며 흉기를 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
이날 이서원은 조사에 앞서 “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. 반성하고 있으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”라고 인사했고 ‘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사실을 인정하느냐’는 질문에는 굳게 입을 다물었다. 


재판이 시작되고 이서원측 변호사는 이서원이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것을 강조했다.


이날 변호인은 “사건을 냉철하게 봐 달라. 피해자의 진술에서도 이서원이 몸을 가누지 못한다는 내용이 있다. 만취 상태의 심신미약 상태에서 추행이나 협박을 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”면서 “평소 이서원은 문란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니다. 예의 바르고 똑똑한 친구다”라고 사건을 냉철하게 바라봐 달라고 부탁했다. 


하지만 그들이 주장한 심신미약은 오히려 병을 더 키웠다.


`심신미약`이라는 말을 들은 네티즌들이 그의 심신미약 주장에 더 어이가 없다는 듯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.


네티즌들은 "심신 미약 같은 소리 하고 있네! 복귀하면 큰일 낼 사람", "복귀는 꿈도 꾸지 마세요", "우리도 심신이 미약해서 당신 기억 안 할 겁니다" 등 단호한 표현을 서슴지 않았다.


한편 이서원은 이번 사건으로 촬영 중이던 tvN 드라마 ‘멈추고 싶은 순간: 어바웃 타임’과 ‘뮤직뱅크’ MC에서 강제 하차했다.


출처 : 영남연합신문. 뉴스(http://www.ynyonhapnews.com)

TAGS.

Comments 0